<700호> 신학은 데오크러시... - 한국성결신문 한국성결신문
  편집 : 2020.8.13 목 09:19
> 오피니언 > 애오개
     
<700호> 신학은 데오크러시...
[700호] 2009년 04월 11일 (토) 00:00:00 성결신문 webmaster@kehcnews.co.kr

▨… 신학은 테오크러시(theo cracy)를 신정(神政)정치라고 번역하고 비기독교인들이나 일반 학문에서는 종교정치라고 번역한다. 테오크러시의 원형은 구약성서에서만 찾을 수 있음에도 중세의 교황청은 그 막강한 정치권력의 행사를 신정이라는 이름으로 정당화하였다. 주후 1075년 교황 그레고리 7세는 영적인 권한이 세속적인 권한보다 상위에 있다는 원칙을 발표하여 군왕 위에 교황이 있음을 선언하였다.

▨… 교황은 면죄부만 판 것이 아니다. 각 나라의 교역을 통제하였고 십자군 전쟁도 주도하였다. “돈이 돈궤 안에 땡그랑 하고 떨어지자마자 영혼이 연옥에서부터 날아 나온다고 말하는 자들은 단지 인간적 교리들을 설교하는 것이다(95개 조항 중 27조)”라고 1517년 10월 31일에 95개 조문을 비텐베르크 교회당 문에 붙였던 루터가 보다 일찍 태어났더라면 종교개혁은 훨씬 일찍 그 모습을 드러냈을 것이다.

▨… 뒤마의 ‘삼총사’의 리슐리외 추기경의 역할에서 보듯 중세의 신부들에게는 모든 일이 ‘거룩한 일’이었다. 왕정을 감독하고 세금 거두는 일을 관리하고 십자군의 대장이 되기도 했다. 가히 무소불위의 능력을 과시하고 있었다. 그 세속적인 일이 하나님의 일이 되도록 하기 위해서 저들은 신도들에게 한층 더 경건을 강요했고 자신들에게 대한 충성이 하나님께 대한 충성임을 강조했었다.

▨… 중세의 테오크러시가 그리워서일까 아니면 목사님들의 능력이 출중하기 때문일까. 그도 저도 아니면 목사님들의 명예에 대한 갈증 탓일까. 한국교회의 연합기관 가운데 영리의 목적이 배제될 수 없는 사업체의 책임자도 목사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저들의 호칭도 한국교회 초기에는 총무(General Secretary)였었는데 어느 사이에 모두 사장으로 바뀌어 있다.

▨… 맹자는 양심(養心)이라는 말을 썼었다. 마음을 기른다는 뜻이지만 의역하면 인간다운 인간의 마음쯤이 되지 않을까. 양심은 욕심을 줄이면 줄일수록 그 마음이 저절로 맑아져서 이루어진다고 하였다. 예수님이 말씀하신 ‘거듭난 사람’을 맹자의 언어로 풀어보면 ‘양심’의 사람이 아닐 런지. 목사님들이 명예에 대한, 세속에 대한 욕심을 줄이면 줄일수록 경건해지는 것 아닐까. 목사의 사는 경영하는 이들의 직위에 쓰이는 사와는 엄연히 구별되어야 할 거룩함을 드러내는 ‘사’자가 아닐까.

성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성결신문(http://www.keh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15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3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리교회 큰 일꾼> 백송교회 정영임
백송교회, 포도농가 봉사·나눔 ‘훈훈
<속보> 전 부총회장 김도규 장로 소
서사라 목사 저서 신학포럼
우리가본교회 설립예배
선교사 190가정에 코로나 격려금 지
오솔길교회 코로나 섬김 바자회
집중호우에 교회 피해 ‘심각’ … 복
강서교회 청년부, 30개 해외교회 지
‘선거인 명부·총무선거만 무효?’ 쟁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6193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64길 17 | TEL 02-3459-1159 | FAX 02-3459-1160
창간 1990년 7월 2일 |등록번호: 다 06413 | 발행인 : 류정호 | 편집인 : 최현기 | 사장 : 장광래 | 주필:조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승영
Copyright 한국성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mail to kehc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