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의 사회적 영향력 줄어들어 - 한국성결신문 한국성결신문
  편집 : 2017.11.15 수 19:09
> 뉴스 > 사회
     
종교의 사회적 영향력 줄어들어
‘품위·자격 미달 성직자들 많다’ 응답도 85%
한국갤럽, ‘종교단체·종교인에 대한 인식’ 조사
[983호] 2015년 02월 13일 (금) 14:23:22 박종언 기자 little777@hanmail.net

품위나 자격을 갖추지 못한 성직자들이 ‘있다’고 생각하는 개신교인의 비율이 8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최근 개신교인들은 외적인 성장보다 신앙 본질을 더 추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전문업체인 한국갤럽은 지난 2월 10일 ‘종교단체·종교인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1월 28일 ‘종교 실태’, 2월 5일 ‘종교 의식’ 조사 발표에 이은 세 번째다.

이번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품위가 없거나 자격 없는 성직자가 얼마나 많다고 생각하나’에 대한 질문 중 ‘매우 많다’ 22%, ‘어느 정도 있다’가 65%였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87%가 ‘있다’고 답한 셈이다.

이는 1984년 조사 결과(65%)보다 22% 증가한 것이다. 개신교인도 비슷하게 응답했다. 개신교인은 이 질문에 85%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이 수치는 1984년 64%에서 97년 72%, 2004년 83%로 조사 때마다 증가했다.

종교의 사회적 영향력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종교의 영향력이 증가하고 있다고 보나’라는 질문에 대해 ‘증가하고 있다’는 전체 응답자 비율은 1984년에는 68%였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47%로 21%가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많은 종교에서 강조하고 있는 이웃사랑에 대해서는 개신교인들이 ‘지키는 편’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74%로 타 종교에 비해 가장 높았다. 전체 응답자 45%만이 긍정적으로 응답한 것에 비해 높은 비율이지만 1984년 조사에 비해 7% 하락했다.

현대의 개신교인은 진리추구와 종교의 본래 목적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대부분의 종교 단체는 종교 본래의 뜻을 잃어버리고 있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 63%가 ‘그렇다’고 응답해 종교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다. 그러나 이 질문에 개신교인의 응답률은 52%였다.

또 ‘종교단체들이 진리 추구보다 교세 확장에 더 관심이 있다’는 질문에 대해서도 ‘그렇다’고 답한 개신교인 비율은 53%로 84년(71%)에 비해 18%가 감소했다. 이 질문에 대한 ‘그렇다’고 대답한 전체 응답률은 76%였다.

일반적으로 개신교가 헌금을 가장 많이 강조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작 개신교인들은 이에 대해 가장 낮에 인식하는 결과도 발표되었다. '요즘 종교 단체는 시주/헌금을 지나치게 강조하는 경향이 있다‘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65%가 ’그렇다‘고 응답한 반면에 개신교인의 46%만이 ’그렇다‘고 대답한 것이다. 이 수치는 타종교인과 비종교인에 비해 가장 낮은 기록이다.

이밖에 세습에 대해서는 ‘안된다’는 응답이 전체 응답자의 87%를 차지했다. 다만 개신교인들은 지난 2004년 조사당시 91%가 ‘안된다’고 응답했지만 이번에는 81%로 줄었다.

박종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성결신문(http://www.keh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15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3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단규정, 공교회 차원에서 이뤄져야
남전도회전련, 제17회 전국대회
<특집> 영혼 추수,‘각양 각색’ 풍
성암중앙FC 감독 윤홍하 안수집사
서울대신교회 이찬홍 담임목사 취임
홍순균 전 총회장 소천
미국 웨슬리언 교단과 협력강화 모색
인천지역남전도회협의회 신앙성장 세미나
교육원, 서울·호남지역 종교인 과세
개척교회 교역자부부 수련회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6193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64길 17 | TEL 02-3459-1159 | FAX 02-3459-1160
창간 1990년 7월 2일 |등록번호: 다 06413 | 발행인 : 신상범 | 편집인 : 최현기 | 사장 : 장광래 | 주필:조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승영
Copyright 한국성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mail to webmaster@keh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