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 한국성결신문 한국성결신문
  편집 : 2017.8.18 금 15:17
> 오피니언 > 세상읽기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정희의 세상읽기
[719호] 2009년 08월 29일 (토) 00:00:00 이정희 (강변교회 장로·CBS 보도국 부장) webmaster@kehcnews.com

동서양의 샤머니즘에서 유래된 말이긴 하지만, 2009년 대한민국은 지독한 ‘아홉수’를 겪고 있습니다. 현대사를 거치는 동안 우리에게 9에서 10으로 넘어가는 길목은 항상 힘겨웠습니다. 유신시대는 79년 부마사태 등 말기적 현상들을 겪은 뒤 박정희 대통령의 시해사건으로  종말을 고했습니다. 89년은 민주화 열기로 심한 몸살을 앓던 해였습니다. 새로운 밀레니엄을 넘던 1999년은 Y2K라는 음산한 단어가 시대의 고갯길을 불안과 혼란으로 몰아넣었습니다.

그러나 2010년을 앞둔 지금은 앞서 열거한 그 어느 해보다 혼미합니다. 연초에 김수환 추기경이 온 국민의 애도 속에 생명을 다했습니다. 5월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어 온 국민이 충격의 나날을 보내야 했습니다. 그러더니 김대중 전 대통령마저 하늘의 부름을 받았습니다. 시중에는 올해 안에 다섯 개의 별이 떨어진다느니, 남북한의 전직 지도자들이 추가로 목숨을 다할 수 있다느니 하는 흉흉한 얘기들이 떠돌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 엄중한 시대를 지나면서 나라를 이끌던 지도자들의 죽음이 어떤 메시지를 남기는가를 잘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우선 김수환 추기경은 숨지기 직전 ‘고맙습니다. 사랑하세요’라고 말했습니다. ‘고맙습니다’는 인간이 하나님을 향해 할 수 있는 가장 고귀한 말입니다. 죄로 죽을 수밖에 없는 인간을 생명으로 인도한 하나님의 은혜를 깨닫는 것만큼 지순한 가치는 없습니다. 그러한 깨달음과 믿음이 감사로 이어집니다. ‘사랑하세요’는 사람에게 할 수 있는 최고의 말입니다. 예수님이 주신 새 계명도 서로 사랑하라는 것이었습니다.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갑작스런 죽음을 맞으며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고 유언했습니다. 해석을 달리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크게 보면 미움과 갈등과 반목을 거두라는 뜻입니다. 재임 시절 나라가 사분오열돼 좌충우돌했지만 노 전 대통령은 죽음을 통해 한국 사회를 관통하는 문제와 해결 방법을 국민들에게 제시한 것입니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도 같은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평생 화해와 용서를 얘기했습니다. 이희호 여사도 “화해와 용서, 행동하는 양심이 남편의 유지(遺志)”라고 말했습니다. 하나님에 대한 감사와 인간에 대한 사랑이 없이 진정한 용서와 화해가 있을 수 있겠습니까? 김 전 대통령의 일기장 제목은 ‘인생은 아름답고 역사는 발전한다’입니다. 아름다운 인생과 발전하는 역사를 만드는 토대는 화해와 용서와 실천인 것입니다.

질풍노도와도 같은 현대사를 온 몸으로 견딘 세 지도자는 이처럼 한결같이 통합의 한국 사회를 소망하고 떠났습니다. 그들이 잠든 이후에도 극단적인 증오나 맹목적인 애정이 사회의 큰 목소리가 되면 보편적인 가치와, 상식이 바탕이 된 논리는 설 자리가 없습니다. 내가 하면 로맨스가 되고 남이 하면 불륜이 되는 모순의 다툼에서 벗어날 수 없습니다. 비록 우리가 이념과 세대와 계층의 갈등이 만든 음침한 골짜기를 헤매기는 했지만 영면한 세 지도자의 유지를 받들어 서로 관용하고 화해하고 용서한다면 찬란한 통일 공화국을 우리 세대에서 이룩할 수 있을 것입니다. 세찬 비바람을 견딘 씨앗이 따사로운 햇살과 훈풍으로 빛나는 꽃을 피우듯이 말입니다.

이정희 (강변교회 장로·CBS 보도국 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 성결신문(http://www.keh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15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3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충서지방 연합성회 연일 뜨거운 열기
“새 가족 정착율이 교회 성장 좌우한
로고스교회 10년째 사랑의 망치질
“건축헌금, 당회 결의로 목적 변경
지방회별 성청 재건 나선다
고시위, 타 교단 목사 가입·청빙 논
교회학교 2017 하계대회 수상자
충북지방 8개 작은교회 연합 성회
신상범 총회장, 수해 교회 위로 방문
유석성 박사 안양대 새 총장 취임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6193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64길 17 | TEL 02-3459-1159 | FAX 02-3459-1160
창간 1990년 7월 2일 |등록번호: 다 06413 | 발행인 : 신상범 | 편집인 : 최현기 | 사장 : 장광래 | 주필:조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승영
Copyright 한국성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mail to webmaster@keh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