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6호> 작은교회 어려움 더 이상 외면 안된다 - 한국성결신문 한국성결신문
  편집 : 2018.4.26 목 20:22
> 오피니언 > 사설
     
<1116호> 작은교회 어려움 더 이상 외면 안된다
[1116호] 2017년 12월 13일 (수) 16:47:14 한국성결신문 webmaster@kehcnews.co.kr

작은 교회 목회자의 3분의 1은 사례비를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 사례비를 전혀 받지 못하는 교역자도 21%나 됐다. 상황이 이렇게 열악한데도 외부의 지원을 받는 교회는 절반도 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최근 나온 작은 교회 관련 리서치 내용이다.

날이 갈수록 피폐해 가고 있는 작은교회의 현실은 미래를 더욱 어둡게 하고 있다. 작은교회의 어려운 상황이 객관적으로 조사됐는데도 그 대안은 여전히 황무한데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이를 더 이상 방치하면 한국교회의 샛강과 같은 작은 교회는 무너질 수도 있다는 위기의식을 가져야 한다. 소형교회 목회자 47.1%는 현 상태로 교회가 유지될 수 있는지 우려하고 있고, 3분의 1은(31%) 향후 4년을 장담하기 힘들다고 응답한 것에서도 이런 위기위식이 잘 들어나고 있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작은교회 목회자의 절반가량은 영적 고갈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안정된 사례비나 관심을 받지 못하는 현실을 감안한다면 당연한 결과로 봐야 한다. 소형교회 목회자의 생활비를 위해 기관 목회나 전문직에 한정된 이중직 허용을 이제는 다양한 직종에 까지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교회는 주님의 몸이므로 작은 교회와 함께 가야 한다. 단순히 경제적 후원뿐만 아니라 목회적 교류나 영적, 인적 지원도 이뤄져야 한다. 이제 한국교회는 대형교회와 소형교회가 공존할 수 있는 방안을 새롭게 모색해야 한다. 작은 교회 목회자들의 구령열이 식지 않도록 더 큰 관심과 사랑을 보내는 것이 결국은 한국교회를 살리는 길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한국성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성결신문(http://www.keh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15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3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기정 목사 ‘파직출교’ 파기
성결의 복음으로 우의와 결속 다져
서산교회 선교사 12가정 한꺼번에 파
<기독시론> 갑질항공, 갑질교회
인터뷰-전국장로회 신임회장 김성호 장
공주중앙교회 새부흥 봄바람 일렁
누구나 씨 <1078>
미주총회 ‘교단발전위’ 구성 등 변화
신길교회 창립 72주년, 145명 추
장로회 새 수장에 김성호 장로 선출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6193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64길 17 | TEL 02-3459-1159 | FAX 02-3459-1160
창간 1990년 7월 2일 |등록번호: 다 06413 | 발행인 : 신상범 | 편집인 : 최현기 | 사장 : 장광래 | 주필:조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승영
Copyright 한국성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mail to webmaster@keh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