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1호> 새끼 양 한 마리가... - 한국성결신문 한국성결신문
  편집 : 2017.11.15 수 19:09
> 오피니언 > 애오개
     
<1111호> 새끼 양 한 마리가...
[1111호] 2017년 11월 08일 (수) 16:46:41 한국성결신문 webmaster@kehcnews.co.kr

▨… 새끼 양 한 마리가 시냇물을 마시고 있었다. 이리가 다가왔다. “너는 어째서 내가 마시는 물을 흐려놓느냐?” 새끼 양이 대답했다. “저는 나리보다 아래쪽 물을 마시는데 어떻게 위쪽 물을 흐려놓을 수 있겠습니까?” “그건 그렇다 치고, 넌 작년 이맘때에 내 욕을 한 일이 있지?” 새끼 양이 대답했다. “저는 지금 생후 6개월인데요.” “뭐, 6개월? 그럼 네 형인게로군.” “저는 형이 없는데요.” “그래? 네 애비였나 보다. 애비의 죄로 넌 내 밥이 된 거야.”(라 퐁테느의 우화)

▨… “다섯 해 전이다. 내가 산음 땅에서 서울로 와, 산여 박남수와 더불어 술을 마시는데 안주로 복어를 삶았다. 객이 말했다. 복사꽃이 하마 졌으니, 복어를 먹는 것은 조심하는 게 좋아! 산여가 술 한 사발을 다 마시고 말했다. 그만두게! 선비가 절개를 지켜 죽을 수 없을 바에야 차라리 복어를 먹고 죽는 게 낫지, 데면데면 못나게 사는 것보다야 낫지 않겠는가?”(남공철·‘박산여묘지명’, 한글역·정민)

▨… 이런저런 우여곡절 끝에 배치가 완료된 사드4기가 우리 국민의 목숨을 담보해줄만한 위력이 있는지는 그 방면에 대한 지식이 모자라 왈가왈부할 수 없다. 그러나 우리 강산을 휩쓸던 유커들이 썰물처럼 빠져나간 빈 자리에서 새끼 양 꼴이 되어버린 대한민국 내 나라를 확인해야 한다는 것은 얼마나 분통 터지는 일인가?

▨… 미국 대통령 트럼프가 행여라도 이 억울함을 풀어줄까 기대하는 심사를 뉘라서 절개 지키지 못하는 선비 꼴이라 비아냥댈 수 있는가? 생존이 걸린 문제라 데면데면 못나게라도 목숨 부지하고자 태극기 흔드는 마음을 향해 뉘라서 돌을 던질 수 있는가? 차라리 복어라도 먹고 죽자는 기개라도 있다면 북핵이 무에 그리 두려울 것일까마는 그것은 자본주의 문화에 길들여진 범부들에게는 흉내조차 쉽지 않은 일이다.

▨… 하 수상한 세월 때문에 기대가 고무풍선처럼 부풀어 오르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우리 한국인들에게 무엇을 돌아보게 해줄까. 라 퐁테느의 새끼 양이 바로 우리 자신일수도 있음을 확인시켜 줄까. 아니면 산여의 선비절개론을 되뇌이게 해줄까. 노엄 촘스키는 “한 나라가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그 나라의 국민이 권력의 진정한 주인이 되려는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제는 우리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려는 참여의 의지를 우리 성결인들도 고민할 때가 되었다. 너무 정치적인가?

한국성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성결신문(http://www.keh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15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3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단규정, 공교회 차원에서 이뤄져야
남전도회전련, 제17회 전국대회
<특집> 영혼 추수,‘각양 각색’ 풍
성암중앙FC 감독 윤홍하 안수집사
서울대신교회 이찬홍 담임목사 취임
홍순균 전 총회장 소천
미국 웨슬리언 교단과 협력강화 모색
인천지역남전도회협의회 신앙성장 세미나
교육원, 서울·호남지역 종교인 과세
개척교회 교역자부부 수련회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6193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64길 17 | TEL 02-3459-1159 | FAX 02-3459-1160
창간 1990년 7월 2일 |등록번호: 다 06413 | 발행인 : 신상범 | 편집인 : 최현기 | 사장 : 장광래 | 주필:조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승영
Copyright 한국성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mail to webmaster@keh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