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2호> 내가 한국에 처음 왔을 때... - 한국성결신문 한국성결신문
  편집 : 2017.8.18 금 15:17
> 오피니언 > 애오개
     
<1082호> 내가 한국에 처음 왔을 때...
[1082호] 2017년 03월 22일 (수) 16:19:00 성결신문 webmaster@kehcnews.co.kr

▨… “내가 한국에 처음 왔을 때 복음전도를 개시하기 전에 하나님 앞에 기도하고 결심한 바가 있었다. 그것은 십자가의 도 이외에는 전하지 않겠다는 것이었다. 오직 하나님의 뜻대로 죽든지 살든지 구원의 복음만 전하기를 굳게 결심하였다. 만일 다른 것을 전하면 저주 받으리라 결심하였다.” 이것은 초기 한국 선교사였던 마포삼열의 결심이었다고 교회사가 김양선은 그의 ‘한국기독교사’에서 밝히고 있다.

▨… “나는 죽음으로 주께 충성하려 하였으나 주께서 나에게 죽음을 주시지 않았다. 동시에 나의 역사에 충성이 없었던 것도 사실이니 어찌 부끄럽지 않으며 유감되지 않으랴. …나는 주를 위해 죽겠다는 포부는 지금도 가지고 있다. 주께로부터 죽음의 잔이 내릴 때까지는 생을 영광으로 알고 그날그날 당하는 환경에서 용감하고 장쾌하게 현실에서 싸워보려 한다.”

▨… 이 글은 6.25 한국전쟁에서 납북 당해 순교한 우리 교단의 박현명 목사가 1934년에 활천에 발표한 글의 한 토막이다. 마포삼열이 복음전도자로서의 결의를 사도 바울을 인용하여 밝히고 있다면 박현명은 하나님께서 주신 사명을 죽음의 잔이 내려질 때까지 자신의 힘을 다해 감당할 것을 당당하게 밝히고 있다. 그리고 그에게 내려진 죽음의 잔을 마시므로 주의 뒤를 따랐다.

▨… 어떤 이들은 마포삼열의 ‘오직 십자가의 도만을 위하여’가 일제 강점기의 탄압을 피하고자 현실에서 도피하려는 그리스도인들의 방패막이로 이용되었다고 진단한다. 그러나 박현명은 일제의 심장 도쿄에서, 공산당 치하의 서울에서 자신에게 주어지는 현실을 피하지 않았다. 오히려 장쾌하게 맞섰다. 그 결과가 납북이었고 순교였다. 십자가를 전하려 하기 보다 졌던 것이다.

▨… 우리 성결교회는 오직 십자가의 도만을 전파하리라는 사도 바울적 결의 위에 서 있다. 동시에 죽음의 잔이 내릴 때까지는 용감하고 장쾌하게 현실에 맞서려는 전통도 가지고 있다. 그 결과가 교단 폐쇄라는 감당할 수 없는 비운이었음에도 우리 성결교회는 그 길을 갔다. 오직 십자가의 도만을 전파하리라는 표어를 방패막이로 삼아 오늘 나라가 두 쪽 나는 현실에서도 제살 길만 찾으려 한다면 뉘라서 그 모습을 자랑스런 성결교회로 인정해 주려 하겠는가. 사순절은 자신의 모습을 더 엄혹하게 살펴야 하는 때 아니겠는가?

성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성결신문(http://www.keh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15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3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충서지방 연합성회 연일 뜨거운 열기
“새 가족 정착율이 교회 성장 좌우한
로고스교회 10년째 사랑의 망치질
“건축헌금, 당회 결의로 목적 변경
지방회별 성청 재건 나선다
고시위, 타 교단 목사 가입·청빙 논
교회학교 2017 하계대회 수상자
충북지방 8개 작은교회 연합 성회
신상범 총회장, 수해 교회 위로 방문
유석성 박사 안양대 새 총장 취임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6193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64길 17 | TEL 02-3459-1159 | FAX 02-3459-1160
창간 1990년 7월 2일 |등록번호: 다 06413 | 발행인 : 신상범 | 편집인 : 최현기 | 사장 : 장광래 | 주필:조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승영
Copyright 한국성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mail to webmaster@keh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