츠빙글리와 루터가 성찬 논쟁한 마르부르크 - 한국성결신문 한국성결신문
  편집 : 2017.11.15 수 19:09
> 기획특집 > 기획
     
츠빙글리와 루터가 성찬 논쟁한 마르부르크
분열된 개혁세력·‘텅빈 예배실’이 증언
[1078호] 2017년 02월 22일 (수) 16:52:34 조재석 기자 chojaeseuk@gmail.com
   

마르부르크 옛거리

츠빙글리와 루터는 성찬 문제로 갈등했고, 1529년 마르부르크에서 양측은 종교대화(Marburger Religionsgesprach)를 통해 서로의 차이를 조율하기 위해 노력했다. 성찬에 그리스도가 임재하느냐 아니면 단순히 성찬은 그분을 기념하는 공동체의 행위냐는 것이 논쟁의 쟁점이었다. 이 회의는 황제와 가톨릭 제후에 맞서 종교개혁 진영의 단일함을 만들기 위해 헤센의 영주 필리프의 요청을 만들어졌으며, 당대 스위스와 독일 대표 신학자들이 대부분 참석한 신학적 대화의 장이었다.

   

츠빙글리와 루터의 대화

회담이 열린 란트그라펜성을 찾았다. '문화역사 박물관'으로 탈바꿈한 성의 내부에선 다양한 전시회가 열리는데, 서쪽편 건물 3층에서 10월 1일부터 4일까지 대화가 진행됐다. 그곳에는 1869년 그려진 큰 그림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당시 회의를 묘사한 장면에서 루터와 츠빙글리는 대화를 나누고 있다. 무언가를 쓰며 책상 위를 손으로 가리키는 루터와 다른 손가락으로 하늘을 지적하는 츠빙글리가 대조를 이루고 있었다.

하지만 치열한 회의와 중재 노력에도 최종 합의는 무산되었다. 루터와 츠빙글리는 성만찬에서 서로의 주장을 양보하지 않아 결국 종교개혁세력은 독일 중부와 스칸디나비아 반도 쪽으로 루터파가, 스위스와 네덜란드와 스코틀랜드 쪽으로 개혁파가 독자적으로 나아가게 되었다. 또 구심력이 약화된 종교개혁세력은 결국 츠빙글리의 죽음과 루터의 사후 슈말칼텐 전쟁에서 패배의 아픔을 겪게 된다.

종교대화가 열린 곳 옆에는 예배실이 있는데 50여 명이 함께 예배할 수 있는 공간이었다. 종교대화가 잘 마무리됐다면 이들은 이곳에서 감격 속에서 함께 성만찬을 드리며 예배했을 것이다. 그러나 텅 빈 예배실은 그 날의 아픔을 증언하는 듯하다.

조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성결신문(http://www.keh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15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3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단규정, 공교회 차원에서 이뤄져야
남전도회전련, 제17회 전국대회
<특집> 영혼 추수,‘각양 각색’ 풍
성암중앙FC 감독 윤홍하 안수집사
서울대신교회 이찬홍 담임목사 취임
홍순균 전 총회장 소천
미국 웨슬리언 교단과 협력강화 모색
인천지역남전도회협의회 신앙성장 세미나
교육원, 서울·호남지역 종교인 과세
개척교회 교역자부부 수련회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6193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64길 17 | TEL 02-3459-1159 | FAX 02-3459-1160
창간 1990년 7월 2일 |등록번호: 다 06413 | 발행인 : 신상범 | 편집인 : 최현기 | 사장 : 장광래 | 주필:조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승영
Copyright 한국성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mail to webmaster@keh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