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 전 부총회장 오동환 장로 소천 - 한국성결신문 한국성결신문
  편집 : 2019.9.20 금 12:13
> 뉴스 > 교단
     
교단 전 부총회장 오동환 장로 소천
교단·지역사회 위해 헌신…서울신대 20억 원 기부
[1179호] 2019년 04월 17일 (수) 17:07:35 남원준 기자 ccmjun@hanmail.net

   
교단 전 부총회장 오동환 장로(김해제일교회 원로)가 지난 4월 13일 오전 3시 40분 86세를 일기로 소천했다.

고 오동환 장로는 김해제일교회(안용식 목사)에서 1973년 장로장립을 받아 교회성장을 위해 헌신하고 2004년 원로장로 추대를 받은 이후에도 후배와 성도들에게 신앙의 모범을 보이며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왔다.

오 장로는 2000년 교단 부총회장에 선출된 것을 비롯해 교역자공제회 이사, 신학교육정책위원, 재판위원, 헌법연구위원, 군선교위원회 부회장과 상임위원, 본지 운영위원회 부위원장 등 교단의 요직을 두루 거쳤다.

또한 오 장로는 김해에서 약국을 경영하면서 김해약사회 회장을 맡았으며 2012년 사재 20억 원을 헌금해 서울신대 재단법인 동혜장학재단을 설립하고 2013년에는 서울신대 명예신학박사 학위를 받기도 했다.

오동환 장로의 장례예배는 지난 4월 15일 김해제일교회에서 교단장으로 치러졌다. 오 장로의 유가족을 비롯해 김해제일교회 교역자와 성도, 총회와 지방회 관계자 400여 명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추모객들은 고인이 평소 즐겨 부르던 찬송가 428장 ‘내 영혼에 햇빛 비치니’를 부르며 고인을 기억했다.

장례예배는 안용식 목사의 집례로 부총회장 홍재오 장로가 기도한 후 총회장 윤성원 목사가 ‘하늘에 있는 영원한 집’이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성경봉독은 오동환 장로가 후원해 개척된 장유바울교회 김인배 목사(경남지방회장)가 맡아 의미를 더했다.

윤 총회장은 “오동환 장로님은 이 땅에서 사시는 동안 누구보다 열심히 주님을 위해, 교단과 교회를 위해 헌신하셨던 분”이라며 “비록 하나님의 부르심을 따라 천국에 가셨지만 그분의 유지를 받들어 유가족과 우리 모두가 하나님나라 건설을 위해 쓰임 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류인구 선임장로가 오동환 장로의 약력을 소개한 후 전 교단 장로부총회장 모임 성백회 회장 박영남 장로가 조사를 통해 교단과 교회, 지역사회를 헌신적으로 섬겼던 고인과의 작별을 아쉬워했다.

고별묵념과 유족인사를 마치고 집행위원장 김진호 교단총무가 인사한 후 전 총회장 이재완 목사의 축도로 장례예배를 마쳤다.

운구위원들이 관을 들고 운구버스에 싣는 동안 찬양대와 성도들은 찬송가 480장 ‘천국에서 만나보자’를 부르며 고인의 마지막 떠나는 모습을 지켜봤다. 오동환 장로의 유해는 삼계동 김해공원묘원에 안치됐다.             

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성결신문(http://www.keh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15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3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강변교회 첫 러시아 단기선교 펼쳐
충서중앙 합덕감찰 10개 교회 힘 모
예수비전교회 사이판서 성전 보수 사역
안희환 목사 러시아에 성결복음 전파
목사·장로 정년 연장안 급부상
황덕형 총장은?
청소년부, 부장대행 김진오 목사 선임
누구나 씨 <1143>
남군산교회, 희년교회 분립개척
여주교회, 다음세대 위한 교육관 신축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6193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64길 17 | TEL 02-3459-1159 | FAX 02-3459-1160
창간 1990년 7월 2일 |등록번호: 다 06413 | 발행인 : 윤성원 | 편집인 : 최현기 | 사장 : 장광래 | 주필:조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승영
Copyright 한국성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mail to webmaster@keh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