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 출범식 - 한국성결신문 한국성결신문
  편집 : 2018.8.14 화 16:15
> 뉴스 > 교계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 출범식
60여 개 교단 중심
설교자는 아직 미정
[1121호] 2018년 01월 24일 (수) 16:30:43 김가은 기자 ggk2046@gmail.com

2018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회는 지난 1월 19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출범식을 열고 준비상황을 발표했다. 2018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는 오는 4월 1일 오후 3시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야외음악당에서 열린다. ‘나는 부활을 믿습니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연합예배는 60여 개 교단을 중심으로 치러지며 목회자와 성도 1만5,0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출범식에서 대회장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는 “한국교회가 부활절연합예배를 통해 하나가 되기를 바란다”는 소망을 전하며 “100여 년 전 우리나라의 현대화에 지대한 공헌을 했던 기독교가 다시금 영향력을 회복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도 말했다.

준비위원장인 우리교단 김진호 총무는 “60여 개 교단의 협력과 지원을 바탕으로 한국교회가 한 자리에 모이는 행사인 만큼 예산 등을 더욱 투명하게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부활절 연합예배의 헌금은 사회 소외계층 돕기 등 도움이 필요한 곳에 사용될 예정이다.

준비위 측은 이번 부활절연합예배는 ‘부활’이라는 핵심메시지에 충실한 설교와 기도, 선언을 발표하고 순서는 축소하되 깊은 내용을 담아낼 수 있도록 기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더 많은 이들의 예배 참여를 위해 3월 2일까지 부활절 주제에 맞는 2분 이하의 영상물을 공모 중이다. 당선작에는 200만 원, 우수상과 가작에는 각 50만 원씩 지급된다.

한편 부활절연합예배 설교자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부활절연합예배 설교자로 내정됐었던 기독교대한감리회 전명구 목사의 감독회장 직이 무효라는 서울중앙지방법원 판결이 1월 19일 내려졌기 때문이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전명구 목사를 감독회장으로 선출한 2016년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선거가 무효라고 판결했다.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회 측은 상임대회장단 회의를 통해 설교자를 확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성결신문(http://www.keh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15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3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남동지방청소년연합수련회
“개봉교회 계성철 목사 원로추대”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 사실과 달라”
윤형석 목사, 하저교회 담임 취임
신대원서 ‘BCM 교육목회’ 가르친다
천호동교회, 국내외서 복음 전파
홍은교회 청년부 영암 벧엘교회서 선교
성결원 문제 진실 흐리기?
서산교회 초교파 청년·학생 연합수련회
“지휘자 준비가 찬양 은혜 좌우”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6193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64길 17 | TEL 02-3459-1159 | FAX 02-3459-1160
창간 1990년 7월 2일 |등록번호: 다 06413 | 발행인 : 신상범 | 편집인 : 최현기 | 사장 : 장광래 | 주필:조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승영
Copyright 한국성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mail to webmaster@kehcnews.co.kr